지나간 글 다시 읽을 때희망의 소리

희망의 문학을 닫습니다

그간 희망의 문학을 운영해 왔습니다만
운영자들이 은퇴한 관계로 더는 운영을
할 수가 없습니다.
무엇보다도 새로운 자료를 업데이트할
여력이 없습니다.
그 점을 항상 미안하게 생각하기에 이곳
문을 닫는 것이 도리인 것 같습니다.
홈페이지 운영 호스팅과 도메인 만료일 비용이

2020년 3월 15일까지 지급되어 있으니
그때까지는 OPEN합니다.

이곳 자료는 관리자들이
업데이트하지 않기에
믿을 수 있는 자료가 아님을
다시 한번 알려 드리고,
이 사이트에 있는 자료 해석 때문에
문제가 발생할 때는
이곳 운영자들은 책임을 질 수 없습니다.
이 글을 읽어주신 분들께
항상 행운이 함께하시기를 바랍니다.

방명록 쓰기 기능도 폐쇄합니다.

공지 이후
차군이 보낸 메일로 인하여
이곳 운영자가 연락처도 없이
폐쇄한다는 공지를 올린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저의 메일 주소는
itrue@hanmail.net
하여간 이곳을 방문해 주신
모든 분께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정말로 시간이 허락하면
이곳이 폐쇄되기 전에 희망의 문학
자료를 공유할 수 있는 카페를 개설하겠습니다.

  희망의 문학

희망의 문학

 

의미 있는 순간들은 아주 짧게 지나간다. 그 짧은 순간의 만남은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영원히 못 잊을 추억의 빛을 남긴다.

본 사이트의 자료 해석 때문에 문제가 발생할 때는 이곳 운영자들은 책임을 질 수 없습니다.

Copyright Two LEEs. All rights reserved.